기후위기시계
  • 금미호 핀란드 군함과 만나, 선원 이상 무
소말리아 해적에게 납치됐다가 4개월여만에 풀려난 금미305호가 10일 오전 현재 유럽연합(EU) 함대 소속 핀란드군함과 만나 안전지역으로 이동하고 있다. 정부는 우리 선박에 대한 소말리아 해적의 공세가 과거보다는 낮아질 것으로 예상하면서도, 해적 피랍 방지를 위한 자구책 강화 노력은 예정대로 시행한다는 방침이다.

10일 정부 관계자는 금미호와 관련 “금미호는 현재 안전한 먼 바다에 정박 중이고, 우리시간 오늘(10일) 오전 8시15분 경 핀란드 군함이 금미호와 만났다”며 “선원 모두 건강에는 큰 이상이 없다”고 전했다. 금미호가 선채 고장 및 연료 부족으로 자체 기동이 불가능한 상태고, 노르웨이 군함 역시 생각보다 속도가 빠르지 않아 접선 시간은 다소 늦어질 수 있다는게 관계자들의 설명이다.

금미호 석방 대가와 관련해서 정부는 “돈을 주지 않았다”고 강조했다. 일부 언론에서 협상 관계자를 인용 약 60만 달러 상당의 대가가 지불됐다는 보도와는 상반되는 내용이다. 이와 관련 외교 소식통은 “해적과 직접 협상은 없다는 게 정부의 어쩔 수 없는 일관된 원칙”이라며 “이번 경우 역시 정부가 대가 지불을 직접 인정할 수는 없고, 있다 하더라도 선사나 케냐 정부 등을 통해 당초 초기 요구보다 훨씬 적은 소액이 건내졌을 가능성이 크다”고 설명했다.

정부 일각에서는 지난달 우리 청해부대가 삼호 주얼리호를 구해낸 ‘아덴만의 여명’ 작전 효과가 이번 금미호 석방 과정에서 큰 역활을 했다고 분석했다. 정부 관계자는 “해적들이 금미호를 묶어둬봤자 실익이 없다고 판단했을 것”이라며 “삼호 주얼리호 구출 과정에서 보여준 우리 정부의 강경한 태도도 해적들을 심리적으로 압박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실제 정부는 금미호 석방 과정에서 무력 진압 가능성을 국내외 언론 등을 통해 간접적으로 노출시키는 심리전을 펼친 바 있다.

정부는 삼호 주얼리호와 금미호의 잇단 석방을 계기로, 소말리아 해적 관련 우리 선박의 안전 강화 대책 마련에 박차를 가한다는 방침이다. 외교부 관계자는 “무력 진압과 협상 불가 원칙 속에 이뤄진 석방이 향후 우리 선박에 대한 소말리아 해적의 공격 강도를 낮추는 계기가 될 것”이라면서 “긴급 피난처 마련, 자체 무장경호 인력 탑승 등 준비 중인 해적 대책은 예정대로 진행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정부는 인도와 함정호송 협력 강화를 통해 선박 호송 능력을 주 10척에서 20척으로 늘리고, 아덴만 및 인도양 전역을 운행 중인 우리 선박의 정보를 실시간으로 청해부대에 알려주는 모니터링 시스템 구축 등을 내용으로 하는 소말리아 해적 대책을 발표한 바 있다. 선사들에게도 선원대피처 설치를 의무화하고, 취약선박 170여 척에는 보안요원 탑승을 강제하는 내용의 관련법 개정안도 제출한다는 방침이다.

<최정호 기자@blankpress> choijh@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
          연재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