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인도네시아 한국 봉제업체 노사분규 발생, 한국인 직원 8명 한 때 억류
인도네시아에서 한국인이 운영 중인 봉제공장에서 노사분규로 한 때 한국인 직원 8명이 공장에 감금되는 사태가 발생했다.

10일 외교통상부는 인도네시아 소재 한국인 운영 봉제공장에서 지난 9일부터 현지인 직원들이 임금체불을 이유로 시위중에 있다고 밝혔다.

수도 자카르타에서 한시간 반 가량 떨어진 곳에 있는 이 공장은 현재 현지 경찰들이 배치된 상태며, 우리 대사관에서도 영사를 현장에 급파했다.

이번 분규과정에서 10일 오전 한국인 직원 8명이 현지 직원들에 의해 공장내에서 일시적으로 이동에 제약을 받기도 했지만, 오후에 6명은 무사히 귀가했고, 나머지 2명이 남아 노조원들과 면담을 진행 중에 있다고 외교부는 전했다.

외교부 관계자는 “우리 대사관 담당영사와 노무관도 현장에 남아 사태 해결을 돕고 있다”며 “지금까지 한국인 직원들에 대한 위해행위는 없었으며, 한국인 직원들의 공장내 이동이나 전화통화도 자유로운 상태”라고 밝혔다.

한편 이 공장의 사장인 한국인 김모씨는 지난달 말 잠적한 상태다.

헤럴드 생생뉴스/onlinenews@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
          연재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