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文 전대통령 만나는 바이든…‘대북 중재자’ 역할 요청하나
특사說엔 “현실적 불가능”
文측 “답할 사안 아니다”
답방 불발 상황 관리 관측

오는 20~22일 방한하는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문재인 전 대통령과 만남에 17일 이목이 쏠린다. 일각에서는 문 전 대통령의 대북특사와 관련한 주제가 나올 것이라는 전망이 있지만, 현실적으로 불가능하다는 분석이 지배적이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각별한 관계를 유지해 온 문 전 대통령에게 향후 ‘중재자’ 역할을 요청할 가능성에 무게가 실린다.

22일 쿼드(Quad·미국 일본 호주 인도 협의체) 정상회의 참석을 위해 일본으로 향하는 바이든 대통령의 일정을 고려할 때 두 사람의 만남은 문 전 대통령의 사저가 위치한 경남 양산 인근보다는 서울일 가능성이 유력하게 언급된다.

이에 현직 미국 대통령이 한국의 전직 대통령을 만나는 것이 이례적이라는 시각이 나온다. 바이든 대통령이 대통령으로서 첫 방한인데다 동북아 첫 순방지인 만큼 바쁜 일정이 예고돼있다. 정세현 전 통일부 장관은 김 위원장과 특별한 인연이 있는 정상으로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과 문 전 대통령이 있다는 점에 주목, 문 전 대통령의 ‘대북특사’ 역할에 주목했다.

다만 야권에서는 “현 상황에서 말도 안 된다”며 선을 그었다. 외교안보에 능통한 야권 관계자는 헤럴드경제와의 통화에서 “전제조건이 잘못됐기 때문에 지금 당장 (대북특사) 가능성은 없다”며 “내부의 문제가 아니라 북한이 코로나19 상황이 발생했는데 어떻게 특사를 받을 수 있겠느냐”고 밝혔다. 문 전 대통령측은 “답할 사안이 아니다”라는 입장을 밝혔다. 통일부 고위 당국자도 전날 취재진과 만나 권영세 통일부 장관의 ‘대북특사’ 발언에 대해 “원론적인 이야기”라고 말했다.

다만 김 위원장과 세 차례의 남북정상회담, 한 차례의 남북미 정상회동을 통해 각별한 신뢰관계를 유지해 온 문 전 대통령이 향후 남북관계에서 중요한 역할을 할 수 있는 가능성이 있다는 사실은 변함이 없다. 김 위원장은 지난달 22일 문 전 대통령과의 마지막 친서에서 “문 대통령을 잊지 않고 퇴임 후에도 변함없이 존경할 것”이라고 밝혔다.

워싱턴에서는 바이든 대통령과 문 전 대통령의 만남 성격에 대해 친분을 유지하며 이번 방한의 성격을 관리하는 것이라는 해석이 나온다. 청와대는 문 전 대통령의 지난해 5월 방미 바이든 대통령의 답방을 강력히 추진해왔으나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등 대내외 여건으로 성사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윤 대통령 취임 후 방한하는 만큼 문 전 대통령과 회포를 풀고 향후 남북미 관계에 대한 의견을 나누면서 역할을 요청할 것이라는 관측이다. 최은지 기자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
          연재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