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정세현 “대북통지문, 수신처 잘못돼…사소하지만 큰 실수”
정부 “권영세 명의 통지문 北 김영철에 보내려했으나 의사 안밝혀”
정세현 “南통일장관 카운터파트는 北통전부장 아닌 조평통 위원장”
“현 대통령이 전 대통령을 특사로? 있을 수 없어…조정자 역할 바랄 듯”
정세현 전 통일부 장관. 박해묵 기자

[헤럴드경제=최은지 기자] 정세현 전 통일부 장관은 정부가 전날 북측에 보낸 대북통지문의 수신처가 잘됐다며 “절차상에 문제가 있던 것”이라고 밝혔다.

정 전 장관은 17일 tbs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과의 인터뷰에서 “통일부 장관의 카운터파트는 노동당의 통전부장이 아니다. ‘통’자 붙었다고 다 똑같은 것이 아니다”라며 “북한 정무원 안에 조국평화통일위원회라는 ‘통일문제’ 관련 위원회의 위원장 앞으로 보냈어야 됐다. 수신지 잘못된 것”이라고 말했다.

통일부는 전날 “오전 11시 북한의 코로나 방역 협력과 관련 남북공동연락사무소를 통해 권영세 통일부 장관 명의의 대북통지문을 북측 김영철 통일전선부 부장에게 보내려 했으나, 북측이 아직 통지문 접수 의사를 밝히고 있지 않은 상황”이라고 발표했다.

정 전 장관은 “북한이 의외로 일종의 법률적인 문제, 절차상 문제에 우리보다 강하다”며 “박근혜 정부 초에 북측 통전부장과 우리 통일부 장관이 만나려다 어긋난 것을 알고 있을 텐데 왜 그랬는지 모르겠다”고 지적했다.

이어 “통례상 북측 통전부는 남측 국정원과 카운터파트로 활동을 해왔다”며 “사소한 것 같지만 큰 실수”라고 짚었다.

정 전 장관은 전날 문재인 전 대통령의 ‘대북특사’ 관련 발언에 대해 정정했다.

정 전 장관은 “문재인 전 대통령의 ‘대북특사’ 용어는 태영호 국민의힘 의원이 쓴 것”이라고 설명했다. 지난 12일 권영세 통일부 장관 인사청문회에서 태영호 국민의힘 의원이 대북정책의 ‘이어달리기’를 한다는 의미에서 문 전 대통령에게 윤석열 대통령의 대북특사를 맡길 수 있느냐는 질의에 권 장관은 “충분히 검토할 만하다”고 답했다.

정 전 장관은 “전임 대통령을 현임 대통령이 특사로 임명한다는 것은 있을 수가 없다”며 “대통령의 특사는 자기 부하를 시키는 것이다. 특사로 거둔 성과도, 실수도 대통령의 책임이 되는 그런 관계”라고 밝혔다.

그는 지미 카터 미국 대통령과 빌 클린턴 대통령의 방북 모두 ‘개인자격’이었다고 강조했다. 정 전 장관은 “2019년 하노이회담이 ‘노딜’로 끝난 뒤 문 대통령이 부단히 노력해 트럼프 대통령과 김 위원장이 판문점에서 만나게 해 미북(북미) 간 접촉이 새로 시작되지 않았나”라며 “미국에서 문 대통령이 미북 사이, 북핵문제 해결 과정에서 입장 차이를 좁힐 수 있는 조정자 내지 교량 역할을 기대하고 있지 않을까 한다”고 말했다.

이어 “윤석열 대통령이 문 전 대통령을 특사로 임명할 수도 없고, 바이든 대통령이 다른 나라 전임 대통령을 특사로 임명할 수도 없다”고 덧붙였다.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
          연재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