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尹대통령, 韓-UAE 관계 새롭게 도약” 장제원, 무함마드 대통령에 방한 초청

장제원 대통령 특사는 무함마드 빈 자예드 알 나흐얀 신임 아랍에미리트(UAE) 대통령과의 환담에서 윤석열 대통령의 방한 초청 의사를 전달했다.

앞서 UAE 아부다비 군주인 셰이크 할리파 빈 자예드 알 나흐얀 대통령은 지난 13일(현지시간) 서거했다. 이에 윤 대통령은 15일 당선인 시절 비서실장이었던 장제원 국민의힘 의원을 대통령 특사로 하는 조문사절단을 UAE에 파견했다.

외교부에 따르면 장 특사는 16일(현지시간) 알 무슈리끄 궁에서 개최된 고(故) 칼리파 대통령 조문 행사에 참석해 무함마드 신임 대통령에게 조의를 표했다. 무함마드 신임 대통령은 고인의 동생으로, 2014년부터 아부다비 왕세제 신분으로 사실상 대통령직을 대행해왔다. 지난 14일 7개 에미리트 통치자들의 최고 행정·입법기구인 ‘연방최고회의’에서 후임 대통령으로 선출했다. 장 특사는 무함마드 신임 대통령에게 윤 대통령과 정부를 대표해 칼리파 대통령의 서거에 깊은 애도를 전했다. 장 특사는 칼리파 대통령 재임시 양국 간 특별 전략적 동반자 관계를 평가하고, 무함마드 대통령 선출을 축하했다. 이어 “양국 정부가 새로운 리더십 아래에서 한-UAE 관계를 새롭게 도약시켜 나가기를 바란다”는 윤 대통령의 뜻을 전달했다.

이에 무함마드 대통령은 윤 대통령의 취임을 축하하면서 조문사절단을 파견해준 데 대해 사의를 표했다.

이어 “UAE에 있어 한국은 매우 특별하고 고유한 협력관계를 가진 국가”라며 “한국과의 관계발전이 UAE에도 매우 중요하다”고 밝혔다.

장 특사는 “윤 대통령이 신뢰와 신의를 중요시하는 분”이라며 무함마드 대통령에 대한 방한 초청 의사를 전달했다. 무함마드 대통령은 “지도자간 우정이 국가 간 우호 관계에 중요하다”며 조만간 방한해 윤 대통령을 만나기를 희망했다.

장 특사는 조문 전 약 40분간 칼둔 칼리파 알 무바락 아부다비 행정청장과 별도 환담을 가졌다.

장 특사는 지난 10일 윤 대통령 취임식 참석차 방한해준 데 대해 감사를 표하고 양국이 수소, 의료, ICT 등 미래 신성장 분야 협력을 확대해 나가며 양국 관계를 한층 도약시키는 데 있어 칼둔 청장이 적극적 역할을 해 주기를 바란다고 말했다.이에 칼둔 청장은 원자력, 방산협력 등에서 이룬 성과를 기반으로 양자 관계를 지속 가능하고 공고하며 장기적인 파트너십으로 발전시켜 나가자고 강조했다.

외교부는 “특히 칼둔 청장은 원자력 에너지로부터 자유로운 국가는 없다고 하면서 한국과 UAE는 원자력 협력을 통해 양국 관계를 발전시켜 왔고, 세계적으로 새로운 협력 모델을 만들었다고 평가했다”고 밝혔다.

아울러 장 특사는 조문 행사장에서 무함마드 빈 아흐마드 알 보와르디 국방 특임장관도 조우해 양국 간 국방·방산 분야 협력을 계속해나가자고 했다.

최은지 기자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
          연재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