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한인2명 승선 韓선박 기니만서 해적에 억류됐다 풀려났다[종합2보]

[헤럴드경제=이원율 기자]서아프리카 기니만 인근 해상에서 한국인 2명 등이 탄 유류운반선 1척이 해적에게 피랍됐다가 근 하루 만에 풀려났다.

선원들이 다친 곳은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해적들은 선박 내 통신, 운항시설을 다소 파괴한 것으로 전해졌다.

외교부 당국자는 25일 기자들에게 "우리나라 시간 기준 지난 24일 오전 7시께 코트디부아르 남방 200해리(약 370km)에서 연락두절이 됐던 한국인 2명 탑승 선박이 25일 오전 11시55분께 연락이 와 선원 안전을 확인했다"고 했다.

이 선박은 마셜제도 국적의 4000t급 유류운반선 B-오션호로 알려졌다. 선장과 기관장이 한국인이다. 이들 외에 인도네시아 선원 17명이 함께 탔다.

이 선박은 연락이 끊긴 뒤 코트디부아르 남방 90해리(약 166km) 쪽으로 끌려갔다.

외교부 당국자는 "해적들이 하선하고 난 뒤 선사에서 선장이 연락을 했다"며 "선박이 많이 파손돼 여러 점검을 하고, 오후 2시께 운항이 가능한 것으로 확인됐다"고 했다.

해적들은 유류 운반선에 실린 상당한 규모의 석유를 탈취한 것으로 보인다.

이 선박은 3~4시간 가량 자체 점검을 한 후 안전을 위해 우방국의 호위를 받으며 원래 출발지인 코트디부아르 아비장항으로 오는 27일께 복귀할 예정이다.

현지에서 활동하던 급유선인 만큼 한국으로는 오지 않을 것으로 예상된다.

한편 정부는 해당 선박의 억류 의심 상황을 접수한 24일 오후 7시부터 외교부 내 재외국민대책본부를 뒀다.

코트디부아르, 가나, 나이지리아 공관에 현장 대책반을 설치했다. 선박과 우리 국민 안전을 위한 범정부적 대응에 돌입했다.

정부는 24일 오후 8시가 조금 지난 시간에 해당 선박 쪽과 연락했지만, 연락을 받은 해적이 계속 전화하면 선원들에게 위해를 가하겠다는 취지로 말해 연락을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
          연재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