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포항시, 친환경 다목적 행정선 건조등 올해 94개 수산사업 423억원 투입
이미지중앙

신 개념 친환경 다목적 행정선(127t급)조감도


[
헤럴드경제(대구경북)=김성권 기자]경북 포항시가 2022년도 수산시책사업으로 비전 94개 사업에 423억 원을 투입해 스마트수산 실현에 나선다.

포항시는 살맛나는 희망찬 행복어촌 만들기를 올해 비전으로 내세우고, 94개 사업 423억원 규모의 수산시책사업을 확정해 본격 추진할 방침이라고 27일 밝혔다.

시가 정한 6대 중점 전략은 4차 산업혁명 기술을 활용한 대규모 첨단 양식기반 확충 지역거점어촌(어촌뉴딜) 조성으로 살기 좋은 명품어촌 만들기 어선 안전조업 지원·불법어업 근절 수산자원 조성·수산재해 선제적 대응 차별화된 수산물 유통 플랫폼 구축·비대면 소비촉진 활성화 청년이 가득한 활기찬 어촌마을 조성 등이다.

세부적으로 살펴보면 4차 산업혁명 기술을 적용한 첨단 양식기반 확충을 위해 스마트양식 클러스터 조성사업, 수산 ICT 융합 기술개발·실증사업이 추진중이다.

스마트양식 클러스터는 지난해 해수부 공모사업으로 선정돼 2025년까지 400억원을 들여 장기면 금곡리에 연어 양식 기술개발과 생산기지를 구축한다.

기존 노후화된 양식장 2개소에 ICT기술을 적용하는 수산ICT 융합 기술개발과 실증사업은 자연재해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고 시설 첨단화를 통한 생산성 향상까지 도모한다. 올해부터 3년간 30억 원을 투자할 예정이다.

해수부 국책사업인 어촌뉴딜 300사업일반농산어촌개발사업은 낙후된 어촌과 어항을 개발하기 위해 마련됐다. 지난 2018년부터 신창2리 등 5개 어항과 구룡포·호미곶 권역에서 사업이 추진 중이다.

신 개념 친환경 다목적 행정선(127톤급)80억원을 투입해 오는 9월 건조를 완료할 예정이다. 불법어업 지도 및 해난사고 예방, 해양관련 투자설명회, 기업유치 MOU 체결 장소로 적극 활용될 계획이다.

어선 현대화와 안전 장비 보급을 위해 다양한 사업도 추진된다. 친환경 에너지 절감장비와 어선사고예방시스템 등 6개의 어선장비 지원 사업과 구명조끼 등 법령에 의무화된 장비 등을 우선 지원한다.

또 연안 생태환경 복원을 적극적으로 꾀하며, 어촌계 마을어장 생산성 향상을 위해 고품질의 전복과 해삼 종자 방류사업을 지속적으로 추진한다. 더불어 적조와 고수온 등 수산재해 예방을 통해 양식어업인들의 피해를 최소화한다는 계획이다.

이미지중앙

방석항 어촌뉴딜 조감도(포항시제공)


이와 함께 활기찬 어촌마을 조성 사업을 추진한다. 정보 제공과 사업 지원, 사후 관리 등을 통해 어촌 지역에 인구를 유입시켜 어촌지역 활성화에 기여한다는 방침이다.

올해부터는 귀어인의 집조성 사업을 실시한다. 어촌지역 2개소에 귀어인이 실제 어촌을 체험할 수 있도록 임시 거주 공간 조성을 지원해, 주거비용 부담을 완화하고 안정적인 어촌정착을 유도할 것으로 기대된다.

수산사업 관련 보조 사업을 지원받으려는 어업인은 다음달14일까지 연안 읍·면행정복지센터 또는 수협을 방문해 신청하면 된다.

이강덕 시장은 어업인들 삶의 질을 향상시키고 실질적인 소득 증대에 도움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ksg@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
          연재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