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포스코 지주사 서울 설치 반대'…포항·경북 정치권 공동대응
이미지중앙

경북도와 포항시 정관계 인사들이 27일 국회에서 포스코 지주사 서울 설치반대 성명을 발표하고 있다(포항시 제공)


[
헤럴드경제(대구경북)=김성권 기자]포스코의 지주회사 서울 설치 추진이 국가의 균형발전에 역행한다며 지역 정치권과 지역민들이 구체적 방안과 대책 마련을 촉구하고 나섰다.

포항시와 경상북도, 포항시의회, 경상북도의회, 김정재·김병욱 국회의원은 27일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포스코 지주회사 전환에 따른 공동성명서'를 발표했다.

이강덕 시장과 이철우 도지사, 정해종 시의회 의장, 고우현 도의회 의장등이 참석했다.

이들은 성명을 통해
"지역균형발전에 역행하는 '포스코 지주회사 서울 설치'를 반대하며, 지주회사 전환과정에서 지역민과의 상생을 위한 구체적인 방안과 대책들을 충분히 담아내 상세히 밝힐 것"을 요구했다.

특히, "50여 년간 환경문제와 여러 어려움을 감내해온 지역민과 함께 경상북도 포항에서 성장한 포스코그룹의 지주회사인 '포스코홀딩스 본사''미래기술연구원'을 수도권이 아닌 지방에 설치하라"고 촉구했다.

이강덕 포항시장은 수도권 집중화가 심각한 국가적 문제로 대두되고 있는 상황에서, 지역균형 발전을 위해 수도권의 기업들이 지방으로 옮겨와야 하는데 오히려 포스코는 지주회사를 서울에 설치하고, 미래기술연구원을 수도권에 두려 한다포항시민과 함께 해온 포스코가 국가와 국민 앞에서 모두가 신뢰할 수 있는 대책을 밝혀달라고 촉구했다.

이철우 경북도지사는 포스코가 지주회사 본사를 수도권에 두려는 것은 경북으로서는 팔이 하나 잘려나가는 고통이자 국가와 지방이 모두 공멸하는 시대 역행적 발상이라며 포스코는 경북의 동반자로서 지주회사는 반드시 경북에 둬야 한다고 주장했다.

김정재 국회의원은 포스코는 진정성 있는 소통을 통해 포스코의 지주사 전환이 포항 역사에 발전과 성공의 발자취로 기록될 수 있기를 희망한다, “이것만이 포스코가 반세기 동안 포스코 발전을 위해 흘려온 포항시민의 피와 땀에 대한 최소한의 도리일 것이다고 말했다.

이미지중앙

경북도와 포항시 정관계 인사들이 27일 국회에서 포스코 지주사 서울 설치반대 성명을 발표한 후 윤석열 국민의 힘 대통령 후보에게 의견서를 전달하고 있다. 왼쪽부터 김병욱 국회의원, 윤석열 후보, 이철우 경북도지사, 이강덕 포항시장. (포항시 제공)


김병욱 국회의원은 포항시민들은 지난 50년 동안 여러 환경문제를 감내하며 포스코의 경쟁력을 높이고 글로벌 기업으로의 성장을 도왔다, “궂은 일은 포항에서 하고, 성과는 수도권에서 누리겠다는 이기적인 행동인 포스코 지주회사의 수도권 이전을 반대한다고 말했다.

참석자들은 "이제 수도권 시대를 넘어 지방시대를 열어가야 하며, 정부는 물론 정치권, ·재계, 학계, 시민단체 모두가 함께 실천해야 하며, 국민기업인 포스코가 제철보국의 창사이념을 되새겨 함께하는 것은 시대적 소명"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강덕시장 등은 윤석열 대통령 후보를 찾아 포스코 지주사의 서울 설치 반대를 논의하고 함께 힘을 모으기로 했다.

윤석열 국민의 힘 대통령 후보는 "지방균형발전을 위해 공기업도 지방으로 이전해야 하는데, 지주회사를 서울에 설치하는 것은 온당치 않다"며 뜻을 같이했다.


ksg@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
          연재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