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광양항 배후부지 물동량 1년새 41% 증가
역대 최대치 98만TEU 달성
광양항 동측배후단지 전경.

[헤럴드경제(광양)=박대성 기자] 여수광양항만공사(사장 박성현)는 지난해 광양항 배후부지에서 처리한 물동량이 역대 최대치인 98만TEU를 기록했다고 28일 밝혔다.

이는 전년도의 70만TEU보다 41% 증가한 역대 최고 증가율로 부산항, 인천항 등 주요 항만배후부지 물동량이 소폭 상승에 그친 상황에서 나온 것이라 주목을 받고 있다.

공사는 지난해 코로나19로 인한 어려움 속에서도 입주기업 임대료 감면, 항만배후부지 이용률 확대, 입주기업 간담회를 통한 적극적인 운영 애로사항 해소로 국내 최고 물동량 증가율을 실현했다.

특히, 대형선사의 항로 변경, 미국 항만 하역대란 등 세계적인 물류 공급망 병목 상황에서 동·서측 배후단지 내 물류창고시설 확충, 항만 관련 부지 내 수출 컨테이너 보관 기능 강화 및 수출 경유 물량 확대 등 선제적으로 대응해 왔다.

광양항만공사 이장목 물류단지부장은 “올해도 전략적 신규 기업 유치와 입주기업의 물동량 및 고용 창출을 통해 광양항과 지역경제를 활성화하는데 기여하겠다”고 말했다.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
          연재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