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24시간 수색 계속된다”…광주화정아이파크 붕괴 19일 째
실종자 매몰된 27층 28층 집중수색
29층 미니굴삭기 투입, 구조대 안전 확보
소방대원들이 수색작업을 펴고 있다.

[헤럴드경제(광주)=황성철 기자] 현대사업이 시공중인 광주화정아이파크 붕괴사고 19일 째이자 설 연휴 첫날인 오늘(29일)도 24시간 수색 작업을 펴고 있다. 중앙사고수습대책본부는 실종자 2명이 발견된 27층과 28층의 수색을 위해 29층에서 아래 바닥면을 뚫는 작업을 설 연휴 기간에도 계속한다고 밝혔다.

현재 구조 인력 205명과 인명구조견 4마리, 드론 4대, 장비 49대가 투입돼, 추가 실종자가 발견된 27층과 28층을 중심으로 집중 수색 작업을 하고 있다. 해당 층들의 위층인 28층과 29층에서 유압·절단장비 등으로 아래층의 바닥 벽면을 뚫어 진입로를 확보하는 작업을 시도하고 있다.

쌓여있는 잔해물 제거를 위해 29층에 미니굴삭기를 투입해 진입로 확보에 나선다. 27층과 32층 사이에서 채취한 콘크리트 강도의 평균값이 기준치에 미치지 못해 구조대의 안전을 위해서다.

무거운 장비를 상층부로 옮기기 위한 리프트 설치도 내일(31일)까지 마무리 해 구조에 속도를 낼 방침이다. 해체한 잔해물을 내리는 작업을 위해 별도의 타워크레인 설치도 추진된다. 추가 붕괴가 일어나지 않도록 14개 층에 지지대 설치를 끝냈다.

한때 검토됐던 군 인력과 장비 투입은 현 소방당국을 중심으로 구조작업을 진행하고, 향후 필요시 군과 적극 협력하기로 했다. 사고수습대책본부는 “설 연휴에 24시간 수색 작업을 편다”며 “구조대의 안전을 최대한 감안하면서도 신속한 잔재물 처리로 진입로 확보에 주력하겠다”고 말했다.

지난 11일 현대산업개발이 시공 중인 광주화정아이파크 아파트 201동 건물의 23층부터 38층 사이가 무너져 내려 6명이 실종됐다. 현재 1명이 숨졌고, 2명은 신체 일부가 매몰된 상태로 발견돼 수습중이며 나머지 3명의 행방은 확인되지 않고 있다.

광주화정아이파크 매몰 현장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
          연재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