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42주년 5·18 이모저모] 코로나19로 3년만에 돌아온 전야제
금남로 일대 시민, 관광객들로 북적
이날 전야제를 앞두고 수백여명의 시민과 관람객들이 행사장 주변에서 장사진을 이뤘다. 사물놀이 공연팀이 식전 분위기를 돋구고 있다. 서인주 기자

[헤럴드경제(광주)=서인주 기자] 5·18 민주화운동 기념일을 하루 앞둔 17일 광주 금남로 일대는 전야제 행사를 보기위해 몰린 시민과 관람객들로 북적였다.

특히 올해는 코로나19로 축소됐던 행사들이 3년 만에 전면 부활되면서 관심을 모았다.

코로나19 확산이 시작된 2020년에는 전야제가 처음으로 취소됐고 지난해에는 방역수칙에 따라 참석 인원을 99명으로 제한했다.

5·18 민중항쟁 기념행사위원회는 ‘오월, 진실의 힘으로! 시대의 빛으로!’를 주제로 다양한 행사를 진행했다.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
          연재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