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국민의힘·민주당,오늘 5·18민주화운동 42주년 기념식 총집결
전야제에 많은 시민이 모였다. 서인주 기자

[헤럴드경제(광주)=황성철 기자] 여야가 오늘 광주에서 열리는 5·18 42주년 기념식에 대거 참석한다. 국민의힘과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들은 18일 오전 10시 광주에서 열리는 5·18 광주민주화운동 제42주년 기념식에 총집결한다.

국민의힘 의원들은 이날 오전 7시 30분 서울역에서 KTX 특별열차를 타고 광주로 온다. 출장과 코로나 등으로 참석이 불가능한 몇몇을 제외하고는 사실상 전원이 광주행 특별열차를 타고 광주로 향했다.

기념식에서는 행사 참석자가 모두 함께 ‘님을 위한 행진곡’을 제창한다. 과거 보수 정부에서는 합창과 제창을 놓고 논란이 됐다. 따라서 그동안 5·18 광주민주화운동 이슈에 거리를 뒀던 보수정당으로선 이례적인 행보다.

국민의 힘은 “대통령과 여당 의원들이 대거 5·18 기념식에 참석하는 것은 5·18민주화운동에 대한 올바른 인식을 보이는 것이다”고 강조했다. 이준석 대표 등 국민의힘 지도부는 기념식 후에 광주시당과 전남·북도당에서 잇달아 열리는 선거 대책 회의에 참석할 예정이다.

더불어민주당은 이날 윤호중·박지현 공동비대위원장과 박홍근 원내대표 등 지도부를 포함해 100여명의 의원이 광주로 향한다. 전날 이재명 총괄선대위원장은 전야제에 참석해 광주시민들에게 대선패배를 사죄하고 6·1지방선거 승리를 다짐했다.

민주당은 5·18 기념식에 참석한 뒤 오후 강기정 광주시장 후보 선거사무소에서 현장 중앙선대위 회의를 개최한다.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
          연재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