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경산시, 나노섬유소재 산업화센터 구축 사업 선정…224억 투입
이미지중앙

셀룰로오스나노섬유 제품화 과정.[경산시 제공]


[헤럴드경제(경산)=김병진 기자]경북 경산시는 '자원순환형 셀룰로스 나노섬유소재 산업화센터 구축사업'이 산업통상자원부가 공모한 '2022년 산업혁신기반구축사업'에 최종 선정됐다고 24일 밝혔다.

이 사업은 기존 석유계 플라스틱과 화학섬유를 대체할 수 있는 바이오매스 자원인 셀룰로스를 나노섬유로 소재화하고 이를 자동차, 에너지 등 사업 전반에 주요 소재로 활용해 자원순환형 산업구조로 전환을 촉진하고 산업 활동의 전 주기의 친환경·저탄소화를 목표로 하는 것이다.

이에 따라 2022년부터 5년간 국비 100억원, 지방비 124억원 등 224억원을 투입해 경산4산업단지 내에 부지 3000㎡, 건축연면적 2500㎡의 산업화센터를 건립할 예정이다.

또 셀룰로스 나노섬유 생산 및 부품화 장비, 신뢰성 검증 및 친환경 시험인증장비 등 연구장비 52종을 구축해 제품화 기술지원, 제품 신뢰성 및 친환경 인증, 국내외 산학연 기술정보 교류 협력망 구축 등을 추진한다.

셀룰로스나노섬유(CNF)는 식물의 구성성분인 셀룰로스를 나노화해 만든 소재로 가벼우면서 강도가 뛰어나고 생분해성 또한 우수해 자동차 내·외장재, 기능성 섬유 등 분야에서 친환경 소재로서 각광을 받고 있다.

지역 주력산업인 자동차산업에 경량 고강도 CNF복합소재 상용화 기술 적용을 통해 관련 기업의 글로벌 경쟁력 강화와 친환경 소재 분야의 상용화 기술 확보를 통해 다양한 산업분야에 시너지효과 창출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최영조 경산시장은 "이미 추진 중인 탄소복합소재, 타이타늄 관련 사업 뿐만 아니라 셀룰로스 나노섬유 사업 추가 선정으로 경산시가 미래 신소재 산업의 메카로 발돋움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kbj7653@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
          연재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