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잠 못 이루는 밤” 광주·전남 연이틀 열대야
영광 26.6도, 무안 26.1도, 영암·곡성 25.9도, 광주·장성 25.8도

[헤럴드경제(광주)=서인주 기자] 광주기상청은 광주와 전남 9개 지역에서 열대야가 이틀 연속 관측됐다고 28일 밝혔다. 기상청에 따르면 전날 기준 열대야가 관측된 곳은 광주를 비롯해 전남 12개 지역이다.

영광이 26.6도로 가장 높았고, 무안 26.1도, 영암·곡성 25.9도, 광주·장성 25.8도, 담양 25.5도, 화순·신안 압해도 25.4도, 순천 25.3도, 구례·목포 25.1도다.

이 중 광주와 무안, 영광, 순천, 영암, 담양, 화순, 장성, 목포, 신안 압해도는 지난 26일부터 이틀 연속 열대야가 관측됐다.

기상청은 고온 다습한 남서풍이 지속적으로 유입되면서 밤사이에도 기온이 내려가지 못해 열대야가 나타났다고 설명했다.

열대야는 전날 오후 6시1분부터 다음날 오전 9시까지 최저기온이 25도 이상 유지되는 현상이다. 열대야는 밤사이에 나타는 현상이기 때문에 27일에 열대야가 있었던 것으로 기록된다.

광주기상청 관계자는 “내륙을 중심으로 최고체감온도가 33도 이상 올라 매우 무더운 곳이 있겠고 열대야가 나타나는 곳이 있겠다” 며 “폭염과 열대야로 인해 보건과 농업, 축산업 등의 피해가 없도록 대비해달라”고 말했다.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
          연재 기사